Untitled Document

불교 이야기

0
 353   18   1
  View Articles

Name  
   의청 (2013-05-18 10:11:38, Hit : 4699, Vote : 958)
Subject  
   다시금 계율을 생각하며


이렇게 아무 것도 거리낌이 없는 세상에

이렇게 아무 것도 무서워하지 않고 살면서

이렇게 아무 것도 의지하지 않고 저만 믿으며

이렇게 아무 의심도 하지 않고 서로 다투며


살기 싫어서 어느날 흩으러지는 장미꽃 잎처럼

나는 나를 해체하는 수순을 밟아야 한다

그 동안 한번도 지킨 적이 없는 말씀들을

그 동안 한번도 어기지 않고 사는 스승에게서 배우고



이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선 내 얼굴을 보며

조용히 참회하는 마음으로 너에게로 의지하노라

부처여

그대 환상의 그림자여



살아가는 날까지 맑은 가르침이 이어지기를



  합장





no
subject
name
date
hit
*
:::
  247번부터 보세요.

2010/01/09 4452 778
:::
  불교 아야기란을 만들면서

2009/01/09 5381 992

   다시금 계율을 생각하며

의청
2013/05/18 4699 958
350
   불교계만 통일 문제에 과속하고 있나?

의청
2012/01/07 4894 907
349
   중국은 통일 한국을 두려워하나?

의청
2012/01/07 5028 980
348
   불교는 한국 경제 발전에 한 일이 있는가?

운곡
2011/04/28 5249 902
347
  안양시청 Meat free monday 실행 - 채식이야기 100

유영재
2011/01/06 5484 993
346
   자본주의와 무슬림의 세계대전이 시작되었나?

2011/01/03 4018 907
345
  자본주의에 대처하여 불교가 해야할 일- 채식이야기 99

유영재
2010/12/30 3865 912
344
   절 아래로 보이는 세상[1]

운곡
2010/09/07 3909 926
343
  반야심경_송광사편

2010/06/03 4034 1079
342
  아침종성

2010/05/30 5736 925
341
  법화경약찬게

2010/05/29 4982 828
340
  대방광불화엄경 용수보살약찬게

2010/05/29 4215 841
339
  관세음보살보문품 13, 14, 15 終

2010/05/29 4100 757
338
  관세음보살보문품 10, 11, 12

2010/05/29 3752 886
337
  관세음보살보문품 7, 8, 9

2010/05/29 3904 884
336
  관세음보살보문품 4, 5, 6

2010/05/27 3886 824
335
  관세음보살보문품 1, 2, 3

2010/05/27 4085 842
334
  관세음보살보문품 독경에 대하여

2010/05/27 4017 864
1 [2][3][4][5][6][7][8][9][10]..[18]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