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쉼터

0
 135   9   1
  View Articles

Name  
   의청 (2011-12-13 09:55:44, Hit : 5203, Vote : 894)
Subject  
   서경별곡 번역

             ---- 1 ----

             서경(서경)이 아즐가            
 
             서경이 서울이지마는

                         서경이
                         서경이 서울이지마는

                        * [아즐가]는 별 다른 의미없이 운율을 맞추기 위해 내는

                           소리
            
            
             길닦은 데 아즐가                  
            
             길닦은 데 소성경 좋지마는


                        길닦은 데
                        길닦은 데 [소성경]좋지마는         
                    
                       * [소성경]은 평양에 있던 거대한 성채 이름이다. 지금의
                          대성산 앞에 벌여진 안학궁성이거나 합장강 중류에 있던
                          묘청의 대화궁 둘 중의 하나일 것이다.


             이별보다는 아즐가                
                                    
             이별보다는 길쌈베 다 버리고
            

                         이별보다는
                         이별보다는 길쌈베 다 버리고
            
             사랑하시는 데 아즐가                
              
             사랑하시는 데 우러러 뒤를 따르리


                        사랑하시는 데
                        사랑하시는 데 우러러 뒤 따르리
                             ─────
             위 두어렁셩 두어렁셩 다링디리
            
            
            
             ---- 2 ----

             구슬이 아즐가
            
             구슬이 바위에 부서진들


                         구슬이
                         구슬이 바위에 부서진들    
                           ───        
            
            
             구슬 맨 줄 아즐가                  
            
             구슬 맨 줄이 끊어지나요

                         구슬맨 줄
                         구슬맨 줄이 끊어지나요
             
                       ─────
            
            
             천년을 아즐가                
            
             천년을  외로이 살아간다고

                        천년을
                        천년을 외로이 살아간다고
                       ───────
            
            
             정이야 아즐가
            
             정이야 그쳐지나요

                       정이야
                       정이야 그쳐지나요
            
             위 두어렁셩 두어렁셩 다링디리
            
            
            
            ---- 3 ----


             대동강(大同江) 아즐가
            
             대동강 넓은 줄 몰라서      

                      대동강
                      대동강 넓은 줄 몰라서     
                    ───
            
            
             배 내어 아즐가
            
             배 내어 놓았느냐, 사공아
            

                     배 내어
                     배 내어 놓았느냐 사공아
              


             네 각시 아즐가
            
             네 각시 바람난지 몰라서          

                    네 각시
                    네 각시 바람난지 몰라서
                     ───
          
            
             저 배에 아즐가                
            
             저 배에 태우느냐 사공아   

                   저 배에
                   저 배에 태우느냐 사공아       
                    ────
             위 두어렁셩 두어렁셩 다링디리
            
          

             ---- 4 ----

             대동강 아즐가
            
             대동강 건너편 꽃을
            
                   대동강
                   대동강 건너편 꽃을



             배 타들면 아즐가
            
             배 타들면 꺾으리이다

                  배 타들면
                  배 타들면 꺾으리이다
            
             위 두어렁셩 두어렁셩 다링디리
            
            


                              
           * 마지막 절은 조선 사대부들이 중간 2귀를 잘라내어 전하지

             않는다. [위 두어렁셩 두어렁셩 다링디리]는 흥을 돋구기 위하여

             후렴구로 쓰였다.


                                   
            



no
subject
name
date
hit
*
:::
  게시판 글쓰기에 대하여

2007/05/23 6201 1457
:::
  홈페이지 관계(기록용) 2007.4.30

2006/06/15 7224 1684
133
  2014.10.31 흐린 날 봉은사

2014/10/31 3282 585
132
  2014.10.19 아침 봉은사

2014/10/19 3237 611
131
  전국 공공의료학회에서 우리 회를 높게 평가

의청
2013/12/30 4126 801
130
   진료 실적을 배껴서 봉사하는 분들에게

의청
2013/04/03 4386 955

   서경별곡 번역

의청
2011/12/13 5203 894
128
   서경별곡 아즐가 위두어렁셩 다링디리

의청
2011/12/12 3833 878
127
   풍교 강의 밤

운곡
2011/05/30 4203 942
126
  선재 도메인 3년 연장

2011/04/15 3752 944
125
   봄을 그리는 마음

2010/08/02 5036 1105
124
  청량사_불교TV_내가 가고 싶은 절

2010/07/13 4323 1015
123
  웃기는 세상

2010/06/21 4193 941
122
   동대문 길을 지나면서

운곡
2010/06/09 4420 1055
121
   산에 살면서

운곡
2010/06/09 4196 1083
1 [2][3][4][5][6][7][8][9]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tyx